티스토리 뷰

마카오 여행 이야기도 이번 편이 마지막이네요.

처음 마카오 들어갈 때와 달리 홍콩 국제공항으로 넘어가는 패리는 터보젯을 타기로 했답니다.

 

 

세나도 광장과 여기저기 구경을 마치고서 그랜드 엠퍼러 호텔 앞 셔틀 내렸던 곳에서

다시 셔틀 타고 COD(시티 오브 드림)에 내려 베네시안 호텔로 건너갔어요.

보관해두었던 캐리어를 끌고 호텔 셔틀을 타고 페리를 타러 갔습니다.

 

 

지난 포스팅 보시면 페리 스케쥴 확인과 페리 터미널 위치도 보실 수 있답니다.

 

2020/06/06 - [여행] - 마카오에서 신나는 호캉스를, 홍콩~마카오 페리

 

마카오에서 신나는 호캉스를, 홍콩~마카오페리

이 여행 이야기는 2018년 가을 이야기입니다. 아직까지도 여행을 하기엔 무리인 시간이다 보니 또 예전 사진들을 들여다보고 있네요. 조금 변한 상황이 있더라도 그러려니 이해해 주시면 될거 같

happylife4ever.tistory.com

 

 

호텔 셔틀을 타면 마카오 반도 쪽에 있는 페리 터미널까지 바로 들어갈 수 있어요.

거의 다 와가는 거 같아 보니 빨간 페리들이 보이네요. 저기가 터보젯 페리 터미널인 거 같아요.

 

 

터미널 주차장이 엄청 넓던데 셔틀버스들이 빼곡히~ 들어와 있었어요.

터미널 안으로 들어오면 2층이 출국하는 곳입니다. 한글도 쓰여있더라고요. 친절하네요. ㅎㅎ

 

 

홍콩에서 들어올 때는 페리 시간이 어떻게 될지 몰라 예매를 못했는데 나갈 때는 비행기를 놓치면 답이 없기 때문에 혹시나 해서 페리 예매를 해두었답니다.

홍콩 공항으로 바로 들어가는 편은 딱히 할인이 없어서 그냥 터보젯 홈페이지에서 예약했던 거 같아요.

 

우린 예매를 했었기 때문에 예매 확인과 티켓을 받고 짐도 붙이러 가야 했어요.

비행기가 홍콩 익스프레스라서 페리 터미널에서 비행기 체크인과 짐붙이는 것 까지 페리터미널에서 한꺼번에 가능합니다. 덕분에 시간을 더 줄일 수 있게 된 거죠.

 

 

시간이 되면 저렇게 페리를 탈 수 있게 들어가는 입구가 있답니다.

어디로 가는 페리인지는 모르겠지만 한 명 한 명 티켓 확인하고 들여보내 줍니다.

 

공항세 환불 쿠폰 받았어요.

홍콩 국제공항 이용할 때 내는 공항세인데 홍콩 시내를 들어가지 않고 마카오에서 바로 공항으로 들어가면 공항세를 환불해준답니다.

여기서 쿠폰 받아서 홍콩 가서 받았던 거 같네요.

이게 그 당시 1인 120 달러였거든요. 2명이라 240달러죠. 꽤 쏠쏠해요. ㅎㅎ 

 

 

 

 

예매해둔 페리 티켓도 찾았어요.

오후 7시 45분 페리는 터보젯만 있으니 밤 비행기에는 딱 좋아요.

티켓까지 받고 짐도 수속을 마치고 나니 홀가분한 마음에 뭐라도 먹을까 하다가 페리 타야 하는데 좀 그런가 싶어 간단하게 간식으로 맥도널드 감자튀김을 먹어줬어요.

사진은 없네요~

 

 

홍 공국 제공항으로 가는 페리 승객 들어가는 곳이랍니다.

페리를 탈 수 있는 시간이 되면 저기 담당 직원이 들어오고 문 열어주고 한 명씩 확인하고 들여보냅니다.

 

 

페리 타러 게이트 앞에 왔는데 아직 안 열었답니다. 기다려야 한다네요.

하지만 왜 때문인지는 아무도 몰랐어요. ㅎㅎ 안 알려줌~~

페리가 무슨 이유에선지 늦게 출발했어요. 꽤 기다렸던 거 같아요.

이유라도 알려주면 좋을 텐데 마냥 문 열 때까지 기다려야 했답니다.

 

다행인 건 우린 비행기 수속까지 끝난 상태라 시간 여유가 있어서 괜찮았는데

시간이 아슬아슬한 손님들이 있어 보였죠.

페리 내려서 짐 들고뛰는 손님 몇 명 봤거든요.

아시죠? 비행기 문 열었는데 저 멀리서 질주하는 손님을 구경하는 그 기분. ㅎㅎㅎ

 

 

저 게이트를 열어줘야 탈 수 있어요.

 

 

한참을 기다린 끝에 배 타러 가고 있답니다.

터보젯 페리는 워터젯보다 좌석이 쪼끔 아쉬웠어요. 의자 자체는 나쁘지 않은데 뭔가 디테일이 부족한 느낌이랄까..

좀 그랬어요.

어쨌든 편하게 자면서 홍콩 국제공항까지 1시간쯤을 달려갔습니다.

 

 

비행기 타기 전에 밥 먹으려고 공항을 둘러봤는데 식당이 심하게 없었어요. 2개뿐인가 그랬으니까요.

선택의 옵션이 빈약한 데다가 사람들도 많아서 좀 아쉬웠어요.

한 곳을 골라 들어가서 그림을 보고 주문했어요.

 

 

그림 보고 고른 건 이름을 모릅니다. ㅎㅎ 맛은 무난했던 거 같아요.

 

 

이렇게 마카오 여행은 끝입니다.

 

 

마지막 이야기.

 

비행기가 밤 11시 50분이었는데 게이트 앞에서 직원들이 엄청 서둘렀어요.

보통 게이트 오픈하면 알아서 손님들이 줄 서서 들어가고 느릿느릿 움직이는데

이때는 직원들이 게이트 열기도 전부터 줄까지 세웠답니다. ㅎㅎ

몇 번이고 확인하고 서둘러서 사람들이 엉겁결에 후다닥 게이트 들어가서 비행기까지 들어갔다죠.

와우. 비행기가 정 시간보다 빨리 떴어요.

이런 경험 처음이었답니다. 기장님 바쁜 일 있으셨나요?

덕분에 연착 없었고 잘 도착했어요.

마카오, 안녕.

 

 

 

18년 9월 기준입니다.

 

 

 

<마카오 외항 페리 터미널> 은요..

1. 마카오 반도 쪽에 있는 페리 터미널인데 터보젯만 있습니다.

2. 터미널 자체가 그리 크진 않지만 간단한 선물 구매나 식사할 곳도 있습니다.

3. 아무래도 페리 시간 다가오면 수속하려는 사람들 몰리기 때문에 비행기 시간이 빠듯하다면 서둘러 오는 게 좋습니다.

4. 마카오에서 홍콩 국제공항으로 바로 들어가는 경우 공항세를 환불해줍니다.

   잊지 말고 꼭 받아가야 해요. 내가 낸돈이니까요.

5. 외항 페리 터미널에서 항공사에 따라 체크인과 짐 수속까지 한 번에 가능하기도 합니다.

   모든 항공사가 가능한 건 아니기 때문에 미리 확인해 보시는 것도 좋습니다.

   한 번에 다 해버릴 수 있어서 공항 들어가 다시 줄 서고 할 필요가 없으니 편하더라고요.

6. 비행기 시간 정해져 있고 관광객 나가는 시간에 몰리면 페리 못 탈 수도 있으니 미리 예매하시는 게 좋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