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늘은 산호를 떼어내서 프랙을 옮겨볼 건데 초보다 보니 감안하고 봐주셔야 해요..

여기저기서 찾아보고 하라는 대로 해보는 거지만 제가 무슨 짓을 할지 모릅니다. ㅎㅎㅎ

원래 초보는 용감한 법이니까요. 

 

 

수조에 있는 산호 중에 버튼 산호가 몇 개 있죠. 

 

2020/06/30 - [초보의 수조 이야기] - [니모의꿈]15. 늘어나는 산호들, 산호 응급수술!

 

[니모의꿈]15. 늘어나는 산호들, 산호 응급수술!

한동안 산호들 사진만 늘어나는 거 같아요. 또 새로운 산호들이 늘어났답니다. 이번에는 산호 5개가 들어왔어요. 그냥 얻어왔을 리 없으니 돈 주고 산거죠. 새로운 친구들과.. 본의 아니게 응급��

happylife4ever.tistory.com

 

지난번에 소개드렸던 산호 중 하나예요. 

이 사진은 저번에도 보여드린 적이 있을 거예요.

버튼 산호들 이랍니다. 아주 작고 귀여워요.

저 산호들이 올라가 있는 프랙이 맨 위 하얀 애가 3x3이고 그 아래 3개는 지름 2cm가 안 되는 정도? 동전 크기 정도랍니다.

 

지금은 좀 더 자란 상태인데 특히 제일 오른쪽에 있는 이름 모를 산호가 쑥쑥 자라면서 프랙이 너무 좁아졌어요.

저 위에 산호 4개가 있답니다. 저 커질 수 있는 자리가 없어 분리를 해줘야 할 거 같아요.

 

 

그리고 인터스텔라 산호인데요~ 이 산호도 많이 커져서 프랙이 너무 작아졌어요.

그냥 뒀더니 점점 부풀어 오르고 뚠뚠 하고 못생겨져서 프랙을 넓은 곳으로 옮겨주기로 했습니다.

 

 

오늘도 뭐가 필요할지 몰라 있는 거 다 꺼내봅니다.

 

 

먼저 인터스텔라 산호랍니다.

별 반짝이는 색이 예쁜 산호인데 많이 못생겨진 데다가.. 조명 때문에 색이 지금은 안 보여요.

얘가 걔인가 보다 생각하시면 됩니다.

지금 프랙이 좁아서 아래 있는 넓은 곳으로 옮겨줄 예정입니다.

산호도 잘라서 어떻게 옮긴다는데 거기까진 못하겠고 그냥 통째로 옮겨볼 거랍니다.

지금 올려져 있는 프랙을 쪼개서 그 조각을 같이 새 프랙으로 붙여줄 건데 산호만 떼어내서 붙이면 안 된다더라고요.

 

 

 

크게 조각은 잘랐는데 두께가 너무 두껍네요.. 더 얇게 잘라보려고 했는데 도저히 못하겠어요..

이럴 땐 어떻게 잘라야 하는지.. 아시는 분 있음 좀 알려주세요..

 

 

더 이상은 하다가 다칠 거 같아서 포기하고 그냥 붙이기로 했습니다.

 

 

산호도 심신의 안정이 필요할 테니 잠깐 물에 헹구고 소독약에도 담갔다가 꺼냈습니다.

 

 

새 프랙에 본드 칠 해놓고 붙여줍니다.

새집으로 이사 끝났네요.

 

 

수조에 다시 넣었어요.


자. 이제 버튼 산호 잘라줄 차례입니다.

약한 조명에 밖으로 꺼내놓으니 색이 이상해 보이지만 맨 위의 그 산호 맞답니다.
산호가 4개거든요. 이게 하나로 붙어 있어서 먼저 칼로 4개를 분리해놓고 프랙을 잘라 줄 계획이랍니다.

 

 

칼집 내주고 프랙을 자릅니다.

 

 

인터스텔라 산호 프랙보단 얇아서 덜 힘들었어요.

본드 칠한 프랙에 하나씩 붙여줍니다.

이걸 한 프랙에 올린 이유는... 중간에 프랙 자르다가 산호가 튕겨 나갔어요. ㅎㅎㅎ

죽을지도 몰라서 혹시나 살았으면 하는 마음에 그냥 하나에 올렸답니다.

 

 

잠심 안정을 시켰다가 수조로 옮겨 주었어요.

잘 살 수 있으려나 모르겠어요.

 

 

몇 시간 후에 찍은 모습인데 다행히 살아날 거 같네요. 

색이 이상한 건 다 조명 탓입니다.

화질이 이상한건 작은 사진을 확대해서 그렇고요. 

그냥 살아났다는 것만 봐주세요 ㅎㅎ

다음에 더 예쁜 사진으로 보여드릴게요.

 

 

좀 더 솜씨 좋게 해 줬더라면 좋겠지만 지금은 이게 최선이었어요.

다음번엔 좀 더 잘할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